Skip to content

보도자료

약해진 전립선, 예전처럼 건강 되찾을 수 있을까?

등록2021-11-25 조회141

본문

‘소변이 시원치 않고 소변을 자주 보러 가요.’ 우리나라 중년남성이라면 흔하게 호소하는 증상이다. 남성은 60세 이상이 되어야 방광의 수축력이 떨어지는데, 왜 40대부터 오줌발이 약해질까? 그것은 요도를 싸고 있는 전립선 때문이다.

성인의 정상 전립선무게는 20g이지만 나이가 듦에 따라 전립선이 커져 40대부터는 전립선의 비대가 나타나게 된다. 50대는 약 40%, 60대는 약60%, 80대는 무려 약 90%가 전립선비대증이 생긴다고 알려져 있다.